Skip to main content
Who escaped?

Episode. 14

By September 3, 2020July 5th, 2021No Comments

희망의 이면

여기서 일기는 끝난다. 제비꽃이라는 글자를 읽었을 때, 잃어버렸던 기억의 조각이 의식 너머에서 올라왔다. 그 기억은 점점 또렷해지더니 나를 끌고 과거의 저편으로 날아갔다. 나는 상자의 뚜껑을 덮고 기억을 더듬었다.

나는 기억을 더듬는다. 편지 비슷한 것을 휘갈겨 쓰고 침대 위로 몸을 던졌을 때, 한 생각이 나를 지배하고 있었다. 이대로 사라져도 괜찮을 것 같다는 생각이었고, 그건 매우 용기가 필요한 일이었다. 그때 천장에 수박씨같이 조그마한 것이 눈에 띄었다. 그것은 젤리를 마음대로 잘라놓은 모양으로 꿈틀꿈틀하다가 어느 순간 커다란 구멍으로 변했다. 깊고 검으며, 목표물을 발견하고 게걸스럽게 입을 벌린 악마 같았다.

꿈이었을 것이다. 꿈이라면 무슨 일이든 가능하니까.

나는 그것에 손을 뻗었다. 지금 이 상황으로부터 벗어날 수만 있다면 몸서리칠 만큼 기분 나쁜 악몽이라도 상관없었다. 그 구멍은 순식간에 나를 집어삼켰다. 나는 달팽이 껍질처럼 빙글빙글한 곳을 하염없이 떠내려갔다. 팔 한쪽 들기 힘든 꽉 막힌 통로에서 유일하게 길이 나 있는 아래로, 나는 점점 내려갔다. 엄청난 힘이 몸을 잡아당겼다. 그저 중력에 몸을 맡길 뿐이었지만, 꼭 가야만 하는 목적지가 있는 것처럼 느껴졌다.

광활한 들판에 발이 닿았다. 나는 대자연을 헤매고 끝이 보이지 않는 길을 걸어갔다. 어느 방향으로 가든 명주실 같은 혜성이 뒤따라왔다. 나무 위로 여러 명의 내가 보였다. 건드리면 툭 터져버릴 것 같아서 나는 그대로 지켜보았다.

‘그들’은 제각기 다른 춤을 추거나 개성적인 자세를 하고, 울거나 웃고, 누군가와 대화를 나누는 듯하다가 이내 뜻 모를 노래를 흥얼거렸다. 자아가 분사된 꿈일까. 지난날들의 나일까. 순간 꿈이 아닐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내가, 죽은 걸까. 덜컥 겁이 났지만 곧 잊어버렸다.

나는 수십 명의 ‘나’에게 집중했다. ‘나’는 웃을 때 코가 반짝하고 빛난다. 살짝 들린 입술은 하트 모양을 하고 있다. ‘나’는 허리가 젖히도록 웃을 수도 있다. 누군가의 눈물을 닦아줄 때는 도리어 금방이라도 울 것 같은 표정을 한다. 맞다. 저렇게 풍부한 표정이, 행복한 기억이 팽팽하게 부어오른 나의 얼굴에 숨어 있었다.

하늘 위에서 한 명의 ‘나’가 내려와 작은 구슬을 주었다. 스노우볼을 거꾸로 흔든 것처럼 하얀 빛이 흩날리는 구슬 속에는 베이지 톤의 구름이 떠다녔다. 더 자세히 들여다보자 몽환적인 마을과 그 안에서 빽빽하게 움직이는 사람들이 보였다.

나는 구슬을 만지작거렸다. 손을 올리는 위치에 따라 다른 소리가 났다. 협곡을 짚으면 유리잔에 물방울이 툭 떨어지는 소리가 나고, 뛰고 있는 강아지를 손으로 따라가면 실로폰의 음계를 오르내리는 소리가 들렸다.

한순간 빛이 번쩍거려서 눈을 감았다 떴다. 기차가 앞에 있었다. 귀청이 찢어질 듯 울리는 경적 소리는 꿈이라기에는 너무 사실적이었다. 한 사람이 기차에서 내렸다. 그는 성별을 가늠할 수 없는 목소리로 행성을 보지 못했냐고 물었다. 내가 고개를 젓자 그가 중얼거렸다.

그곳에 가야만 하는 아이가 있는데. 행성을 찾지 못하면 영원히 깰 수 없는데…….

나는 갑작스레 정신이 들었다. 그의 목소리는 너무 나지막해 알아차리기 어려웠지만, 똑똑히 들을 수 있었다. 그가 찾는 것이 내가 감싸 쥐고 있는 구슬이라는 것을 알 수 있었다. 침을 꿀꺽 삼켰다. 손에 든 것을 주면 모든 게 제자리로 돌아간다, 나는 어두컴컴한 방에서 혼자 깨어나 어제와 같은 내일을 맞을 것이다. 이런 생각이 순간적으로 머리를 스쳤다.

행성. 구슬 안에 든 곳이 나의 목적지여야 했다. 오직 밝음뿐인 그곳에서 건강한 나의 얼굴을 되찾고 싶었다.

그런 것은 본 적이 없어.

나는 머리를 좌우로 흔들면서 말했다. 손을 뒤로 숨겼다. 정말로, 인생에는 거짓말이 필요할 때가 있다. 그는 고개를 젓는 행위가 무슨 뜻인지 이해하지 못하겠다는 듯 대답을 기다리다가 갑자기 놀라서는 공손한 태도로 바뀌었다. 그리고 나를 끌고는 기차에 올랐다.

Two Sides of Hope

And so this is where the diary came to an end. When I read the words “wild violet,” a piece of lost memory came from the back of my consciousness. The memory became more and more vivid as it took me to the other side of the past. I closed the box and began fumbling with my memory.

I tried my best to grasp what I could remember. After scribbling down a letter, I threw myself on the bed, and my mind became controlled with the thought that it would be okay for me to disappear. It was going to take a lot of courage. And that’s when I saw something the size of a watermelon seed from the ceiling. It looked like a gummy that’s been chopped in pieces. It started squirming and wiggling, and then all of a sudden, it turned into a large hole. The hole was dark and deep, looking like a devil ready to gorge down his prey. 

It must have been a dream. Anything is possible inside a dream.      

I reached out to touch it. If only I could escape my life for what it was worth, I didn’t care if it was a disturbing nightmare. The hole swallowed me up. I spiraled down and down on a surface that was smooth like the shell of a snail. It went down a path that was too narrow for me even to lift my arms. It continued to spiral me down. A strong gravity like element was pulling me. I just let go and relied on it to lead me to where I was supposed to go. It felt like I was destined to go there.  

My foot touched the ground of an open field. I wandered endlessly through this divine nature that had no path. Whichever direction that I walked, a silky comet followed me from behind. I looked at the trees and saw many versions of myself. I only looked, because they looked like they were going to pop if I touched them. 

Each of “them” were dancing, striking a pose, laughing, crying, talking with someone, and humming an unknown song. I wondered if this was a dream about egos. Are they me from the past? A thought came across my mind that this may not even be a dream. Am I… dead? I became scared but soon forgot about my fears.           

All of “me” became focused on me. Whenever “I” laughed, my nose brightened up and started shining. Lips slightly opened, looking like the shape of a heart. “I” was able to laugh bending over backward. I looked like I was ready to cry any second while wiping away someone else’s tears. So many different expressions and happy memories were hidden behind my bloated face.

One of “myself” came down from the skies and handed me a small marble. Beige clouds floated inside the light streaked marble, resembling something similar to a snowglobe shaken upside down. I took a closer look and saw a magical village, and inside of it were people clustered and moving around.

I fiddled with the marble. Different sounds came from areas where it was touched. When I touched the canyon, it made the sound of a water droplet falling into a glass cup. When I followed a running puppy with my hands, I heard the melodic scales from a xylophone. 

All of a sudden, a flash appeared and made me blink and open them again. In front of me was a train. The sound of its horn was so loud that it nearly popped my eardrums. It seemed like it was too loud to be just a dream. Someone got off from the train. In a voice too difficult to tell their gender, they asked me if I had seen a planet. I shook my head, and they mumbled something to themselves.

“There is a child that needs to go there. One will never awake unless that planet is found…”                    

At that moment, I came to my senses. The person’s voice was so soft, which would’ve made it difficult to hear, but I heard them loud and clear. I quickly realized what they were looking for was the marble that I was grasping in my hand. I took a gulp. It suddenly hit me. If I give up this thing that I was holding onto, everything will return the way things were, and I will wake up alone in a dark room to live the predictable mundane life. 

This planet. The place inside the marble was the place I was destined to be. I wanted to become healthy again in this place of light. 

I shook my head to the left and the right, answering that I have not seen it.

I hid my hands behind me. There are times in life when you have to tell a lie. They waited for my answer and looked at me as if they did not know what the head-shaking gesture meant. Then it must’ve hit them because of the shocked expression on their face. Their attitude quickly became very polite as they led me on to the trai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