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main content
Who escaped?

Episode. 06

By September 11, 2020July 5th, 2021No Comments

전복

2013년 10월 7일

마침내 부모님의 승낙을 받아 냈다. 할머니가 힘이 되어 주셨다. 대신 공부를 소홀히 하면 안 돼. 아빠의 말에 나는 세차게 고개를 끄덕였다. 학업과 작곡 공부를 병행하려니 바쁘지만 마음만은 편하다.

나는 들었을 때 구체적인 장면이 떠오르는 음악을 좋아한다. 현실과 다른 시공간이 존재하거나 특별한 일이 일어나지 않더라도 그 시간의 나에게 집중한다. 나의 감정 상태, 기분, 환경, 나 자신. 나를 관찰하고 탐구할수록 모호하고 복잡한 인간이 보인다. 표현하고 싶다. 음악으로 그림으로, 내가 할 수 있는 것이라면 무엇으로든.

 

2015년 1월 28일

조회 버튼을 누르고 합격 표시를 확인했다. 그만 손가락에 힘이 풀렸다. 엄마가 세상을 다 가진 표정으로 부엌에서부터 달려와 안아 주었다. 아빠는 별다른 말을 하지 않았지만 무슨 생각을 하는지 느껴졌다. 아빠의 볼에 팬 주름이 손톱달처럼 웃었으니까.

대학에 들어가면 나의 이야기로 가득한 노래를 만들 것이다. 그뿐만 아니라 음악을 보고, 그리고, 만지고, 느끼고, 음악으로 표현할 수 있는 모든 감각을 사람들에게 전해줄 것이다. 내일 당장 세상이 종말한대도 목을 꽉 끌어안고 절대로 놓지 않을 남자친구가 있겠지. 카페와 레스토랑, 옷 가게에서 아르바이트도 하고 싶다. 미래의 백소현은 부모님이 더는 걱정 없이 살 수 있도록 주머니가 흘러넘치게 돈을 왕창 벌 것이다!

어찌나 들떴던지, 나는 솜사탕 천 개를 입 안에 머금고 있는 기분이 들었다. 꿈만 같은 스무 살이 되었다.

.

.

.

.

.

2015년 삼월의 어느 날

언제부터인지 모르게 까무룩 잠들어 있다. 항상 같은 꿈을 꾼다.
꿈속의 나는 어떤 것들을 주시하고 있다.
흰 벽, 파란 줄무늬 옷, 피를 묻힌 의사들, 금속 기기가 부딪히는 마찰음, 기도와 호흡, 포도당, 마취, 백혈구, 맥박, 절개, 봉합, 쇼크, 심장.
초점이 흔들리는 카메라처럼 그것들은 선명하지 않다.
자세히 보려고 눈을 부릅뜰수록 더욱더 아물거린다.
나는 괴로워하다 눈을 뜬다. 그러면 또 다시 꿈속 풍경이 재현되고 있다.
눈을 감으면 흰 벽, 파란 줄무늬 옷.
눈을 뜨면 흰 벽, 파란 줄무늬 옷.
그리고 주삿바늘이 꽂힌 팔에 시선이 담긴다. 팔 주위는 파랗다 못해 검게 변색되어 간다.
현실과 꿈이 마구 뒤섞인다. 무엇이 현실이고 꿈인지 구분하는 일이 점점 의미를 잃어간다.
삼월이 지날 무렵 나는 알았다. 그 무엇도 꿈이 아니라는 것을.
같았다. 어제도 오늘도.
꿈이…… 아득히 멀어져 간다.

Overturn

October 7th, 2013                            

With some of Grandma’s persuasions, Mom and Dad finally gave me their permission. I eagerly nodded as Dad gave me a lecture about not falling behind in my studies. It looked like I was going to have a very busy year trying to stabilize my academic and music composition studies, but I wasn’t too worried.

I enjoy listening to music that helps me to visualize specific scenarios in my head. I use this time to focus on myself, regardless of different or similar, it may be to my reality: my emotion, my condition, my mood, my surroundings, and myself. The more I explore and look deep into myself, the more I realize what a complicated person I am. I want to express myself through music, through art, in any way possible that I am capable of doing.            

                   

January 28th, 2015

I clicked to see whether I passed or not. I relaxed my index finger. Mom came running in from the kitchen and hugged me with the biggest smile. Dad didn’t say much, but I knew what he was thinking. I saw the dimples on his cheeks, smiling like the crescent moon.       

Once I enter college, I am going to make music out of my stories. I will create and express them so that people can see, draw, touch, and feel them with all the senses possible. I’ll probably be dating and have a boyfriend that will never let me go even if the world comes to an end. I want to get part-time jobs at a cafe, a restaurant, or even a clothing store. The future Sohyun Baek is going to get so rich that Mom and Dad won’t have to worry about money ever again! 

I was floating on cloud nine, and the clouds were just as soft and sweet as cotton candy. Being twenty was truly a dream come true.

                                       

One day in 2015                    

I can’t remember since when, but I would unconsciously fall asleep and have the same recurring dreams.  

In my dreams, I would find myself observing things.

White walls, blue striped clothes, doctors stained in blood, clinking noises from metal devices, respiratory tracts, breathing, dextrose, anesthesia, white blood cells, pulse, incision, suture, shock, heart.

As if I was looking through a blurry lens, I couldn’t quite make a focus on them.

The wider I opened my eyes, wanting to see them clearly, my visions would become dimmer.

I’d wake up in pain but would soon fall back into the reenactment of my dreams.

When I closed my eyes, I saw white walls and blue striped clothes.

When I opened my eyes, I saw white walls and blue striped clothes.

I noticed the needle stuck in my arms. Its surroundings are discolored in black and blue.

I went back and forth between my dreams and my reality to the point I couldn’t tell which one I had woken up to.

By the end of March, I learned that none of it was a dream.

Yesterday and today were all the same.

My dreams…Were drifting away from my reality.